셀트리온 서정진, 헬스 케어 사업 뛰어들까?

해외 40여 개국을 순회하고 있는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본격적으로 차세대 사업 구상에 나섰다.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해외 40여 개국을 순회하며 파트너사를 방문, 각사 CEO 및 주요 경영진과 판매 제품에 대한 구체적 중기 사업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서정진 회장은 이번 해외 순회 출장 가운데 각국 정부 및 기업 관계자와 만나 의료와 IT 기술을 융합한 미래형 원격 의료 시스템 U-Healthcare(유 헬스케어) 등 4차 산업 혁명을 대비한 미래 기술 개발 및 상용화 사업 분야에서 셀트리온이 담당할 역할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서정진 회장은 최근 전사 임직원 조회를 통해 그룹 부회장 및 대표이사에게 국내 경영을 일임하고, 본인은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과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대비한 신사업 구상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며 “파트너사 및 관련 국가와의 최종 협의 내용을 바탕으로 셀트리온 3공장 증설 계획과 유 헬스케어 비즈니스 등에 대한 투자 및 고용계획 등을 연내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정진 회장은 올해 초 셀트리온그룹 내 전문경영인 체제 개편을 통해 국내 업무를 기우성 부회장(셀트리온 대표이사)과 김형기 부회장(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에게 일임한 바 있다.

대신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판매되는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빅 마켓을 포함한 해외 각국을 순회하며 상반기 시장 판매 실적을 점검하는 한편, 전 세계 판매망 공고화와 상업화 제품의 마케팅 경쟁력 제고에 주력해 오고 있다.

서 회장은 1차로 올해 2월부터 7월까지 미국, 유럽, 아시아, 중동 등 전 세계를 한 차례 순회하며 현지 시장 반응과 고객 요구 사항 등을 청취하는 등 영업 일선을 직접 점검했다. 또 셀트리온 제품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파트너사와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사업의 선도적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 방안을 협의한 바 있다

서 회장은 1차 해외 시장 순회 때 도출된 파트너사와의 미팅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부터 2차 해외 순회 출장을 통해 2020년까지 판매 전략을 조율하며 본격적인 해외 경영에 재시동을 걸었다. 네덜란드, 독일, 벨기에, 노르웨이 등 유럽 주요 시장을 필두로 연말까지 전 세계 주요 국가 파트너사를 방문해 판매 목표 및 마케팅 전략 점검 등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4월 트룩시마를 출시한 데 이어 올해 5월 허쥬마를 유럽에 출시하며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앞서 출시한 선도 제품의 글로벌 시장 공급 외에도 후속 바이오시밀러 제품 상업화 이후 안정적 생산·공급을 대비하기 위한 다각적 방안들을 실행해가고 있다.

현재 기존 1공장 증설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으며, 3공장 건설 계획도 연내 확정할 예정이다. 유럽 및 미국 내 완제품(DP) CMO 계약, 대형 해외 바이오 기업을 통한 원료 의약품(DS) CMO 계약도 이미 완료했거나, 계약 막바지 상태다.

[사진=셀트리온]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