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는 어떻게 대장암을 막아내나

양배추가 대장암을 예방한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왜일까? 영국의 BBC는 일단의 과학자들이 양배추를 비롯한 케일, 브로콜리 등 십자화과 채소가 대장암 위험을 낮추는 까닭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피부와 마찬가지로 장 표면은 나흘에서 닷새에 걸쳐 항상적으로 재생되는데, 이 과정이 엄격하게 통제되지 않으면 염증이 생기고 심각하게는 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영국 프란시스 크릭 연구소의 과학자들은 ‘면역(Immunity)’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십자화과 채소의 화학 성분이 그 재생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양배추 등을 씹을 때 나오는 인돌-3-카비놀이라는 화학 물질은 위산에 의해 성분 변화를 겪는다. 이후 소화기를 따라 아래로 내려가면서 장 내부를 재건하는 줄기 세포와 염증을 방어하는 면역 세포의 행동 방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

연구에 참여한 지타 스토킹어 박사는 이 발견에서 “낙관의 단서”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인돌-3-카비놀이 풍부한 식단을 제공한 결과, 대장암 위험이 다분한 유전자를 가진 쥐조차 구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암세포가 생성된 다음에도 적절한 식단을 통해 병의 진전을 막는 것이 가능했다.

영국 암 연구소의 팀 키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양배추 등 십자화과 채소가 대장암 위험 줄이는 것은 섬유질이 풍부해서일뿐더러 고유한 분자 구조 덕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사진=Emily Li/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