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증 종이 유해물질, 내 몸에 얼마나 있을까?

정부가 생활에서 노출될 수 있는 체내 유해물질 조사에 나선다. 영수증 종이의 비스페놀, 일회용 종이컵의 과불화옥탄산 등이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5700명을 대상으로 제4기 국민환경 기초조사(이하 제4기 기초조사)를 착수한다고 밝혔다. 중금속 등 환경오염물질의 체내 농도를 조사할 예정이다.

제4기 기초조사는 전기에 비해 조사물질을 확대하고, 임상검사 항목도 16개에서 21개로 늘렸다. 조사물질은 중금속 3종, 내분비계 장애 물질(대사체 포함) 17종,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 4종, 휘발성 유기화합물 2종, 농약류 1종, 담배 연기 대사체 1종, 과불화화합물 5종 등 33종이다. 조사 대상자는 지역, 연령 등을 고려해 영유아 500명, 어린이와 청소년 1500명, 성인 3700명 등 총 5700명을 선정했다.

이번 조사대상에는 직접 또는 간접흡연으로 노출되는 니코틴 대사체,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진 비스페놀류와 프탈레이트 대사체 등이 포함됐다. 비스페놀류는 최근 영수증에서 검출되어 논란이 있었으며,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제품의 가소제로 이용되는 대표적인 발암물질이다. 일회용 종이컵이나 피자 포장지 등의 음식 포장 코팅으로 쓰이는 과불화옥탄산도 포함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상자의 혈액 및 소변을 채취해 조사물질의 농도분석과 기초 임상검사를 하고 생활방식 조사, 오염물질의 노출 원인 파악을 위한 설문 조사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설문전문요원, 임상검사 및 유해물질 분석 담당자 등 약 60명으로 구성된 조사팀이 상시 운영된다. 기초조사 결과를 통해 오염물질 노출이 우려되는 집단 또는 지역에 대해서 원인 규명을 위한 정밀조사도 추진될 예정이다.

또한, 국립환경과학원은 기존의 연구 결과와 선진국 사례를 참고해 수은, 카드뮴 등 중금속 2종에 대한 생체 내 농도 기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준에 따르면 성인의 수은 혈중 농도 기준은 1리터당 15마이크로그램이며, 성인의 카드뮴 소변 중 농도 기준은 1리터당 4마이크로그램이다. 3세~18세의 어린이 및 청소년의 카드뮴 소변 중 농도 기준은 1리터당 2마이크로그램이다.

수은은 아말감 치료나, 용광로, 가성소다공정, 농약 및 의약품 제조 공장에서 주로 노출된다. 수은에 노출되면 신장 및 중추신경계 손상 위험이 있으며 언어장애 우려도 있다. 카드뮴은 구리나 납 등의 제련공정에서 주로 노출 위험이 있다. 카드뮴은 연기 흡입 시 폐부종의 위험이 있으며, 암을 유발할 수도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이철우 환경보건연구과장은 “선진국은 환경보건정책 수립을 위해 국가 규모의 모니터링 조사자료를 활용하고 있다”며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는 우리나라 환경보건 정책을 선진화하기 위한 중요한 조사”라고 말했다.

[사진=Looker_Studio/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