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억 받은 삼성바이오 김태한, 제약 바이오 보수 1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이 올해(2018년) 상반기 가장 많은 급여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주요 제약 바이오 기업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상반기 동안 총 16억7200만 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2017년) 38억5900만 원으로 업계에서 가장 높은 보수를 받았던 김 사장은 올해 상반기에도 가장 많은 보수를 챙겼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정석 회장과 강신호 명예회장이 각각 10억9100만 원, 10억 7500만 원을 받아 김태한 사장 뒤를 이었다.

뒤를 이어 코오롱그룹 이웅렬 회장이 5억5000만 원을 받았고, 화익약품 박필준 대표이사 사장이 5억4900만 원으로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넥신 서유석 대표는 주식 매수 선택권 행사 이익으로 8억61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올해부터 개인별 보수가 5억 원 이상이면 등기 임원이 아니더라도 공개가 가능해져 주식 매수청구권 행사 이익을 본 일반 임직원 명단도 대거 공개됐다.

제넥신 전문위원과 수석연구원 등도 주식 매수 선택권 행사 이익으로 보수 지급 금액 상위 5명에 포함됐으며, 셀트리온 차장급 직원과 수석 고문 등도 같은 방식으로 상위 5명에 포함됐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