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제가 암 위험 30% 높인다

수면제를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이 약 30% 높아질 수 있다. 특히, 졸피뎀 계열과 식도암에서 가장 위험이 커졌다.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가 지난 10년간 발표된 수면제와 암과의 관계를 다룬 역학 연구결과 6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수면제가 암 발생 위험을 최대 57%까지 높일 수 있다고 확인됐다.

김 교수가 분석한 대상자는 총 183만 434명으로 수면제를 사용한 사람이 20만2629명, 그렇지 않은 사람이 162만 7805명이었다. 수면제 사용자와 비사용자를 비교했을 때, 수면제 사용자의 암 발생 위험이 비사용자보다 29% 높았다. 암종 별로 비교했을 때, 식도암에서는 57%까지 높아졌다. 간암, 신장암, 췌장암, 폐암 등도 위험이 높았다. 반면, 자궁경부암, 난소암, 방광암, 대장암, 구강암과는 상관관계를 찾기 어려웠다.

수면제 종류별 암 발생 위험은 졸피뎀 계열이 3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벤조디아제핌 계열은 15%, 조피클론 계열이 11% 순으로 암 발생 위험을 높였다.

연구팀은 수면제를 복용 중인 환자가 암과 관련된 질환 감염률이 높으며,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만성 염증 우려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미 암을 앓는 사람이 불면증에 더 잘 걸린다고도 덧붙였다.

김 교수는 “수면제의 감염 유발과 감염 정도가 암 발생과 관련이 있으며 암 위험에 노출된 사람이 수면제를 더 많이 복용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가정의학회 영문판(Korean Journal of Family Medicine)에 실렸다.

[사진=cunaplus/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