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 매일 먹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 ↓ (연구)

하버드 의대가 견과류의 일종인 호두의 심장 건강 증진 효과를 밝힌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대학의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최근 25년간 진행된 호두 섭취와 심장 건강 사이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들을 메타 조사했다.

하버드 연구팀은 동일한 주제로 앞서 2009년에도 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혈중 지질 및 기타 심혈관 발병 요인에 대한 호두 섭취의 영향: 메타 분석과 체계적 문헌고찰’이라는 제목의 이 논문은 총 365명을 대상으로 한 13종의 임상시험 내용을 살폈다.

이번 연구는 이후 추가적으로 발표된 임상시험들을 함께 검토해 기존 분석자료의 3배에 달하는 실험참가자와 2배의 임상시험 내용을 담고 있는 논문들을 분석해 업데이트된 메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호두가 풍부하게 들어간 식단은 저지방식, 서구식, 지중해식, 일본식 등의 대조 식단과 비교해 심혈관 질환의 발병 가능성을 높이는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등을 줄이는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고콜레스테롤, 제2형 당뇨병, 대사 증후군, 비만과 같은 건강상 문제가 있는 사람과 대조군인 건강한 사람들 1059명(22~75세)을 대상으로 한 26건의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한 내용이다.

이 연구에 의하면 매일 14~110그램의 호두가 들어간 식단을 유지한 사람들은 대조군과 비교해 총 콜레스테롤은 3.25%, LDL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아포지 단백질 B는 각각 3.73%, 5.52%, 4.19% 낮아졌다.

호두를 포함한 식단은 체중이나 혈압에 특별히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혈중 지질은 개선하는 효과도 보였다.

호두는 미국심장협회(AHA)와 미국식품의약국 (FDA)이 인정하는 대표적인 건강식품이다. 지금까지의 연구를 보면 암, 당뇨병, 인지 기능과 심혈관 건강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음식으로 보고된다.

호두는 필수 오메가-3 지방산과 알파-리놀렌산이 포함된 다가 불포화지방이 풍부하고, 폴리페놀과 감마 토코페롤 등 다양한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이러한 건강 증진 효과를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내용(Effects of walnut consumption on blood lipids and other cardiovascular risk factors: an updated meta-analysis and systematic review of controlled trials)은 미국임상영양학저널에 2018년 7월 발표됐다.

[사진=savitskaya iryna/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