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얼굴 통증 삼차신경통, 애먼 오진 많다 (연구)

얼굴 한쪽이 감전되거나 송곳으로 찌르는 것 같은 극심한 통증이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질환이 있다. 바로 삼차신경통이라는 질병이다. 통증 정도가 극심해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가장 고통스러운 통증 중 하나로 악명이 높다.

일반적인 소염진통제가 환자에게 효과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항경련제(뇌전증약)를 대신 복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고, 신경 차단술이나 미세혈관 감압술 등의 시술이나 수술이 치료법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신경과 박경석 교수가 2017년 병의원에서 삼차신경통으로 의뢰돼 진료 받게 된 환자 40명을 분석한 결과, 실제 전형적인 삼차신경통으로 최종 진단된 환자는 16명으로 4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4명은 삼차감각신경병이나 비정형안면통 또는 턱관절 장애 등으로 진단됐고, 이 가운데 절반에 이르는 환자는 의뢰될 당시 이미 항경련제를 복용하고 있거나 신경차단술 등의 시술을 받아 과도하거나 불필요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전체 환자 중 2명에서는 삼차신경통이 아닌 종양(뇌종양, 귀밑침샘종양)이 통증의 원인으로 진단돼 종양 제거 수술을 받게 된 경우도 있었다.

삼차신경통과 관련한 해당 증상 전문 의사의 정확한 진단이나 심층적 검사 없이 삼차신경통으로 치료를 받게 되는 경우가 많았던 것이다. 이와 관련 박경석 교수는 삼차신경통은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경석 교수는 “삼차신경통은 안면 통증을 일으키는 여러 질환 중 하나로, 정확하고 전문적인 진단 없이 치료를 시작하는 것은 불필요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며, “안면 통증이 발생한 초기에 치료부터 서둘러 시작하지 말고 먼저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