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3000여 약사들, “편의점 판매약 OUT”

정부의 편의점 판매약 확대 방침에 뿔난 3000여 명의 약사가 거리로 나섰다.

대한약사회는 정부의 편의점 판매약 확대 움직임과 재벌 친화적 의약품 정책 문제점을 지적하는 궐기 대회를 29일 개최했다.

이번 궐기 대회는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전국약사회 임원과 회원 등 3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궐기 대회에 참석한 약사회 임원을 비롯해 전국 지부 임원, 전국 분회장과 약사회원 등은 편의점 판매약 확대가 국민 건강의 위해를 가져온다는 점을 알리고, 영리법인 약국 문제점, 화상 투약기 철회, 기업형 면대 약국 철회에 대한 입장을 전달하는데 집중했다.

조찬휘 대한약사회 회장은 “약사 사회가 편의점 판매약 확대를 통해 국민의 건강권을 훼손하려는 정부의 작태를 규탄하기 위해 지난 궐기 대회를 개최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듯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 회장은 “촛불 민심으로 교체된 정부가 진정 국민의 안전과 보호를 위한 정책을 펴고 있는지 그리고 적폐는 청산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약사 직능을 침해하고 훼손하려는 어떠한 시도에도 우리 약사사회는 굳건하게 저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진 궐기 대회에서는 전국약학대학학생협회 김용현 회장의 연대사와 강봉윤 위원장의 재벌 친화적 의약품 정책의 문제점 보고와 함께 편의점 판매약 제도, 이대로 괜찮은가? 영상과 의약품 오남용 확대 정책 저지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대통령님께 드리는 글과 국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대통령과 국민께 편의점 판매약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궐기 대회 참가자들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약사 정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하는 한편 의약품 오남용을 조장하는 편의점 판매약 제도를 즉각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 의약 분업 원칙을 훼손하는 기업형 면대 약국과 병원 부지 내 불법 개설 약국 발본색원 ▲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의약품 자동판매기 입법안 즉각 폐기 ▲ 기획재정부와 경제 단체는 의료 공공성을 훼손하는 영리 병원과 법인 약국 허용 요구를 즉각 중단할 것 등을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사진=대한약사회]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