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 건강] 땀냄새 어떻게 없앨까?

옹이에 마디라고, 찜통더위에 공기도 나쁘다. 영남은 미세먼지 종일 ‘나쁨,’ 서울과 경기 남부, 충북은 오전에 ‘나쁨.’ 오후엔 전국의 오존지수 ‘나쁨.’ 자외선은 오전에 나쁘고, 낮부턴 자칫 피부화상 입는 ‘매우 나쁨.’

숨 막히는 더위에 땀 때문에 고역인 사람 적지 않을 듯. 땀은 체온을 조절하는 효과적 방법. 인체의 열기를 내리기 위해 분비한다. 보통 땀은 무색무취로, 농도가 0.4~1%인 옅은 소금물이다. 소금물이라지만 염화나트륨, 염화칼륨, 젖산, 요소, 포도당과 약간의 유기물이 녹아있다. 운동으로 땀 흠뻑 흘리고 물 한두 컵 마시는 것은 좋지만, 문제는 시도 때도 없이 풍기는 땀 냄새. 몸 전체에 있는 에크린 땀샘은 순수한 수분을 배출한다. 하지만 겨드랑이와 생식기 주변에 많은 아포크린 땀샘은 땀과 함께 단백질 지방 등을 배출하는데, 이 땀이 1시간 내에 박테리아에 의해 분해되면서 지방산과 암모니아가 돼 고얀 냄새를 풍긴다.

약간 쉰 냄새가 나면 목욕을 자주 하고 옷을 헐렁하게 입으면 누그러뜨릴 수 있다. 땀 분비를 억제하는 ‘데오드란트’ 성분의 크림이나 스틱제도 효과적. 육류, 달걀, 우유, 버터 등 고지방·고칼로리 식품은 땀샘을 자극하므로 자제한다. 대신 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으면 냄새를 줄일 수 있다.

제모와 왁싱도 냄새를 줄일 수는 있지만, 자칫하면 염증을 일으켜 냄새를 악화시키기도 한다. 어떤 방법으로도 땀내, 암내 가 없어지지 않아 고역이라면 당장 피부과로!

[사진=Olena Yakobchuk/shutterstock]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