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바이오, 글리아타민 상표권 상소심 승소

대웅바이오가 글리아타민 상표권 소송에서 승소했다.

대웅바이오는 이탈리아 제약사 이탈파마코가 제기한 글리아타민 상표권 등록 무효 소송 상고심에서 대법원이 대웅바이오 승소 취지의 파기 환송 판결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웅바이오에 따르면, 대법원은 “원심은 글리아타민과 글리아티린 두 상표가 유사하다고 판단했는데, 이러한 원심판단에는 상표의 유사 판단에 관한 법리를 오해함으로써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고 판시했다.

이 소송은 두 상표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GLIA(글리아)가 독자적인 식별력을 가지는 단어인지가 주된 쟁점이었다. 재판부는 GLIA(글리아) 의미, 사용 실태, 의약품 거래 실정을 고려하면 뇌신경 질환 관련 치료제로 수요자에게 인식돼 식별력이 없거나 미약할 뿐 아니라, 공익상으로 특정인에게 독점시키는 것이 적당하지 않아 요부가 될 수 없다고 판결했다.

상표 전체를 기준으로 유사 여부를 판단할 때 수요자는 타민과 티린의 외관과 호칭 차이로 혼동을 피할 수 있기 때문에 두 상표는 유사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번 소송은 수많은 제네릭이 존재하는 의약품만의 특수한 시장에서 국내 제네릭 개발사의 의약품 작명에 큰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업계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대웅바이오 양병국 대표는 “글리아타민은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처방 1위로 많은 국민들이 복용하고 있는 전문 의약품으로, 글리아타민의 상표명이 바뀌게 되면 이 약품을 복용하고 있는 국민들과 의료 기관에도 큰 혼란이 야기됐을 것”이라며 “국내 제네릭 개발사의 상표권 분쟁 향방을 가를 수 있는 의미있는 결과라는 점에서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사진=대웅바이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