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셀레늄 치료제 셀레나제 국내 판권 재계약

휴온스가 비오신코리아와 셀레늄 주사제 셀레나제의 국내 독점 판매에 관한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3년 휴온스와 비오신코리아가 체결한 기존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확대 연장하는 것으로, 이번 재계약을 통해 휴온스는 세계 25개국에서 허가 받은 고용량 셀레늄 주사제 시장 1위 브랜드 셀레나제 국내 독점 판매권을 오는 2023년까지 확보하게 됐다.

휴온스와 비오신코리아는 그 동안 쌓아온 양사 간의 두터운 신뢰와 높은 성장 가능성에 대한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이번 재계약을 성사시켰다. 특히 휴온스는 셀레나제 국내 공급 확대를 통해 국민 보건 증진에 적극 기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휴온스는 종합병원 부문 영업 및 마케팅을 강화해 기존의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면역 치료뿐만 아니라, 집중 치료 환자(수술, 화상, 뇌졸중, 심장마비) 염증 억제 및 감염 예방 등에 집중해 신규 시장 확대를 적극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셀레나제는 독일 비오신(biosyn Arzneimittel GmbH)이 연구 개발한 의약품으로 1987년 독일에서 최초 출시된 이래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25개국에 진출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세계적으로 다양한 면역 질환 치료에 대한 유효성을 입증 받고 있는 셀레나제의 국내 독점 판매권을 다시금 확보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재계약을 기점으로 앞으로 휴온스의 종합병원 부문을 더욱 강화해 국내 면역 질환 환자들이 효율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독일 비오신은 셀레나제 티프로(T pro) 주사에 의한 심장수술 환자 합병증 감소 효과를 알아보는 임상 시험도 진행 중에 있다. 결과는 2020년에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휴온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