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 잡힌 몸을 위한 청소년 체크리스트

우리나라 청소년은 운동 등을 통하여 몸을 움직이는 시간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반면, 의자에 앉아 학업에 열중하는 시간이 많다. 신체적으로 한창 성장할 청소년기의 운동 부족은 신체적 성장의 부조화를 초래한다.

또 다양한 질환에 무방비 상태가 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박정범 원장이 균형 잡힌 신체를 갖기 위해 청소년기에 점검해야 할 사항 등을 소개했다.

1. 척추측만증

척추측만증은 정면에서 보았을 때 일직선으로 서 있어야 할 척추가 옆으로 휜 증상으로, 책상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은 청소년에게 발생 빈도가 높은 질환이다.

일정 각도 이상으로 척추의 변형이 진행될 경우 양쪽 어깨와 견갑골 등에 눈에 띄는 좌우 불균형을 일으키고, 심할 경우 심폐기능의 이상을 초래하기도 한다.

가벼운 측만증의 경우, 운동과 자세교정으로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전신 스트레칭, 철봉이나 벽 짚고 팔굽혀 펴기, 수영 등 척추 근력을 강화할 수 있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2. 비만

청소년기의 운동 부족과 잘못된 식습관은 비만을 불러일으킨다. 청소년기의 비만이 문제가 되는 가장 큰 이유는 비만한 청소년은 성인이 되어서도 비만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또한 비만으로 인해 생기는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지방간 등과 같은 성인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움직임이 적은 청소년기에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목표 체중을 정하고 칼로리 감소를 위한 운동과 식사요법을 병행해야 한다.

운동은 칼로리 소모를 위해서 유산소 운동이 권장되나, 적절한 근육 유지와 증가를 위하여 저항성 근력 운동도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

3. 신체 활동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표한 건강을 위한 신체 활동 국제지침에서는 청소년들이 신체 활동에 참여하게 되면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말한다.

신체 활동 참여는 심폐능력을 향상시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중 지질을 변화시키며, 혈압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시켜준다. 이와 더불어 신체 활동은 청소년들의 뼈 건강에 도움이 되고, 근육을 발달시켜준다.

운동을 하게 되면 골밀도가 상승하고, 뼈 주변에 있는 연골 및 근육이 발달하게 되어 부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청소년들의 신체 활동 참여는 정신적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운동을 하게 되면 엔도르핀이 발생하고 우울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학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효과적이다.

[사진=Sergey Novikov/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