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팩토, MSD∙AZ와 백토서팁 병용 투여 임상

메드펙토가 개발 중인 벡토서팁이 면역 항암제 키트루다 등과 병용 임상을 진행한다.

테라젠이텍스 자회사 메드팩토는 글로벌 헬스 케어 기업 MSD,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등 2곳과 면역 항암제 병용 투여 공동 개발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메드팩토는 현재 개발 중인 백토서팁(Vactosertib, TEW-7197)과 MSD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및 아스트라제네카 임핀지(성분명 더발루맙)의 국내 병용 투여 임상 시험을 각각 진행한다.

먼저 키트루다 병용 투여 임상은 전이성 대장암 및 위암/식도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국립암센터 등 5개 의료 기관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더발루맙 병용 투여 임상은 비소세포 폐암(NSCLC, Non-Small Cell Lung Cancer) 환자를 대상으로 세브란스병원과 국립암센터 등을 포함한 다기관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이들 임상 시험은 메드팩토가 주관하고, MSD와 아스트라제네카는 각각 임상에 필요한 면역 항암제를 제공하게 된다. 두 임상 시험 모두 제1b∙2a상 단계를 연내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약 2년에 걸쳐 안전성과 유효성을 동시에 확인하게 된다.

백토서팁은 면역 항암제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주요한 기전으로 알려져 있는 형질 전환 증식 인자 TGF-β(티지에프-베타) 신호 전달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약제이다.

TGF-β는 생체 내 다양한 생리 과정에 관여하는 대표적인 조절 인자로, 암, 면역 질환, 염증 질환 등 다양한 질환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이번 공동 임상 연구를 계기로 TGF-β 신호 억제 물질을 활용한 신약 개발 연구가 더욱 가속화되고, 암 미세 환경을 조절하는 TGF-β 신호의 중요성도 부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백토서팁의 면역 조절 기능이 키트루다와 더발루맙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병용 임상 시험에는 메드팩토 모기업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 유전체 분석 기술이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 발굴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사진=CA-SSIS/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