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소아 뇌종양 치료 가능성 발견

유전체 분석으로 소아 뇌종양 질환에서 새로운 치료의 길이 열렸다.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는 유전체 분석 기법을 활용해 소아 뇌종양의 재발 원인을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테라젠이텍스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신경외과 김승기, 피지훈 교수팀 및 순천대 약학과 박애경 교수팀과 공동으로 소아 악성 뇌종양의 일종인 수모세포종 수술 후 재발 환아 17명의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재발한 조직에서의 유전자 변이 빈도가 증가했고, 암과 연관된 PTEN, MTOR 등의 유전자 변이가 새로 일어났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수모세포종이 재발한 것이라 알고 있었던 종양 일부에서 악성 신경교종의 특징적인 유전자 발현 패턴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수모세포종은 재발 시 적절한 치료법이 없으나, 악성 신경교종은 최근 치료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높지 않은 확률이지만 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치료 가능성을 보여줬다.

의료계는 재발한 종양의 진단 과정에서 차세대 염기 서열 분석(NGS)을 이용한 유전체 분석 기법이 높은 활용 가치를 갖고 있다는 것을 이번 연구를 통해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테라젠이텍스는 “유전체 분석을 통한 표적 치료 가능성 제시가 앞으로 소아 뇌종양 진단과 치료에 정밀 의학을 도입할 근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사진=Sergey Nivens/Shutterstock]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