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하이루킨-7, 키트루다 병용 투여 연구 과제 선정

제넥신의 하이루킨-7(Hyleukin-7)이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KDDF)과 MSD가 공모한 빅파마 연계 공동 연구 개발 프로그램에서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병용 투여 연구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

주관 기관 제넥신(참여 기업: 네오이뮨텍)은 향후 KDDF 지원을 받아 삼중 음성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b/2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 목적은 삼중 음성 유방암 환자에서 키트루다와 하이루킨-7을 병용 투여했을 때 안전성과 항종양 활성을 평가하는 것이다. 즉, 이번 임상 시험을 통해 하이루킨-7이 종양에 대한 T세포 면역 반응과 종양 내 침윤 림프구(Tumor Infiltrating Lymphocytes, TIL)의 수를 증가시킴으로써 키트루다 효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조사하게 된다.

제넥신 개발 담당 전무이사 우정원 박사는 “MSD와 협업을 통해 면역 관문 억제제에 대해 상대적으로 낮은 반응률과 저조한 생존 기간을 나타냈던 삼중 음성 유방암 환자에서 하이루킨-7이 종양에 대한 T 세포 면역을 복원 및 재활성화시키는 잠재적 역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하이루킨-7의 폭넓은 적용 가능성을 확인하고 임상 현장에 빠르게 도입하려는 노력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넥신과 네오이뮨텍(NeoImmuneTech, NIT)이 공동으로 개발 중인 하이루킨-7은 인터루킨-7(Interleukin-7)에 제넥신의 지속형 플랫폼 기술인 hyFc 기술을 적용해 제조한 융합단백질이다.

체내 반감기 및 효력을 크게 증가시켜 획기적 면역 항암제로 개발되고 있다. 하이루킨-7은 지난해 종료된 임상 1상 연구에서 항암 면역에 중요하다고 알려진 CD4, CD8 T 세포의 증식 유도를 확인했다.

[사진=ipopba/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