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언트 텔라세벡, 미 임상 2상 승인

큐리언트가 개발 중인 다제 내성 결핵 치료 혁신 신약(First-in-Class) 텔라세벡이 미국에서 완료된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임상 2상에 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초기 임상 2상은 결핵 환자 54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며, 임상 1상에서 안전성이 확보된 3가지 용량이 각각 투여된다. 텔라세벡은 동물 실험을 통해 4주만에 폐 내 결핵균을 99.9%까지 사멸시킨 것으로 보고되기도 해 임상 2상 결과가 크게 주목되고 있다.

이번 임상은 결핵 치료제 임상 연구 세계적 권위자인 안드레아스 디아콘 박사와 로드니 도슨 박사가 주도로 진행돼 텔라세벡 개발에 대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

다제 내성 결핵은 복수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결핵으로 치사율이 30~50% 수준에 이르는 질병이다. 이러한 심각성을 감안해 미국 FDA는 다제 내성 결핵 등 특정 열대성 질환 치료제 개발사에게 신약 우선 심사권(PRV, Priority Review Voucher)을 부여해 개발을 독려하고 있다. 우선 심사권은 현재 평균 1800억 원의 가치로 제3자에게 매매 되고 있다.

큐리언트 관계자는 “다제 내성 결핵은 질환 심각성이 높아 대부분 국가에서 임상 2상 완료 이후 조건부 허가가 가능하다”며 “텔라세벡이 미 FDA 허가 하에 개발되고 있는 만큼 이번 임상 2상 진입은 PRV 확보가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다는 경제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큐리언트는 2008년 설립해 2016년 코스닥에 상장한 신약 개발 회사다. 텔라세벡과 함께 글로벌 임상 진행 중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Q301도 미국에서 임상 2b상에 진입하는 등 글로벌 임상 프로그램들이 순항 중이며, 비임상 개발 중인 면역 항암 치료제 Q701/Q702은 뛰어난 동물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임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CA-SSIS/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