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 의정서 대비? 광동제약, 생물 자원 활용 나서

광동제약이 생물 자원을 활용해 산업화 소재 발굴에 나선다.

광동제약은 해양 및 담수 생물 자원 연구를 통해 해당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발굴한 소재는 오는 2019년 특허 출원 및 정부 과제 추진을 목표로 올해부터 표준화와 동물 실험 및 인체 적용 시험 등의 단계를 순차적으로 밟아 나간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세웠다.

이를 위해 지난 10일 제주테크노파크 및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과 함께 생물 자원 활용 산업화 소재 발굴 및 상호 협력을 위한 3자 간 교류 협약서(MOU)를 체결했다.

광동제약과 두 기관은 해양 및 육상 자원으로부터 소재를 발굴한 뒤 융복합 기초 연구 성과와 산업계 네트워크를 연계해 사업화 단계까지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제주테크노파크는 나고야 의정서(ABS)에 대응할 수 있는 제주 지역 생물 주권 확보와 산업화 등에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담수 분야 생물 자원 조사 발굴과 활용 연구에서 각각 역할을 수행한다. 광동제약은 발굴된 소재를 활용한 기능성 증명 및 산업화에 나선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해양 생물 및 담수 기반 발효 미생물 등 생물 자원은 개발 잠재력이 넓은 분야”라며 “3자 간 역할 분담을 통해 미래 융복합 기술 분야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과 제주 지역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ImageDJ/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