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기술 평가, 환자 목소리 반영한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의료 기술 평가 과정에 국민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제1기 의료 기술 평가(HTA) 국민 참여단 출범식을 지난 10일 개최했다.

HTA 국민참여단은 환자, 시민단체 회원으로 구성된 국민 자문 그룹으로 ▲ 연구 주제 제안 ▲ 연구 관련 환자 경험 및 가치 공유 ▲ 수행 연구에 대한 영향력 평가 등 연구의 전 주기에 걸쳐 참여하게 된다.

HTA 연구 결과는 임상 현장은 물론 국가 정책에도 영향을 미치지만, 정작 HTA 연구가 전문가 그룹 중심으로 수행됐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실제 국제의료기술평가학회는 환자, 시민 참여 그룹을 결성하고, 캐나다 보건의약기술평가원은 약물 평가에서 환자 그룹의 의견을 검토해 반영하는 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이에 NECA는 지난해(2017년) 초부터 환자 및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진행하며 국민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계획을 구체화해왔다. 이번에 출범한 제1기 HTA 국민 참여단은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백혈병환우회, 한국소비자연맹 등 총 8개 환자, 시민단체에서 추천받은 회원 11명으로 구성됐다.

이영성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은 “HTA 연구가 정책, 임상 의사 결정의 중요한 근거로 활용되는 만큼, 근거 생성 단계부터 환자와 일반 국민의 가치를 반영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민 참여단의 역할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보건의료연구원]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