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 물질 고혈압약, 한국콜마 등 수백 억 피해 불가피

발암 가능 물질이 함유된 중국산 원료를 사용한 고혈압약 피해가 수백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제약사는 수십억 원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아이큐비아는 10일 현재 중국 제지앙 황하이의 발사르탄 원료를 사용해 판매 중지가 된 의약품 연간 판매 규모가 약 333억 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고스란히 이 금액이 관련 제약사의 직접 피해 규모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하이포지를 제조 판매하는 한국콜마는 연간 33억4000만 원으로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뉴팜 엔피포지는 22억9000만 원, 삼익제약 카덴자가 22억80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해 이들 3개사의 피해 금액은 각각 수십 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판매 중지된 제품 중 이들 3개사 제품 이 외에는 연간 매출이 10억 원 미만으로 제약사가 안게 될 직접적인 피해액은 다소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발사르탄 성분 고혈압약 시장 규모는 연간 2900억 원 규모이며, 이 가운데 발사르탄 단일제는 500억 원, 발사르탄 복합제(발사르탄+CCB 또는 이뇨제 등)는 2400억 원 규모다. 발사르탄 오리지널 제품인 한국 노바티스 디오반 및 엑스포지는 지난해 92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약 32%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

[사진=gettyimagesbank/NosUA]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