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관 4번, 유산 6번…48세 산모 자연 임신 출산 성공

지난 3일 48세의 고령 산모가 6번의 유산 끝에 자연 임신으로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다.

출산의 주인공 김모 씨는, 현재 결혼 10년차로 2011년부터 4번의 시험관 시술로 임신에 성공했으나 모두 유산됐다. 자연 임신을 포함해 유산만 5회 경험한 김 씨는 임신에 대한 불안과 걱정이 컸다. 불규칙한 생리 주기와 연이은 난임 치료 실패로 임신 시도를 고민하다가 자연 임신 요법 나프로 임신법을 시도했다.

나프로 임신법은 자연적인 임신(natural procreation)의 합성어로, 여성 스스로 질 점액을 관찰해 배란일을 예측하고 배란 관련 호르몬 변화를 감지하여 최적의 가임 상태를 이용해 자연임신을 유도하는 방식을 말한다. 지난해 국내 최초로 오픈한 여의도성모병원 나프로임신센터에서 현재 진행 중인 126쌍 가운데 52명이 임신에 성공했다. 임신 성공률은 30.9%로 체외수정 성공률과 비슷하거나 높은 수치다.

김 씨는 나프로 임신 시도 1개월만인 6월에 임신에 성공했으나 안타깝게도 출산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그러나 호르몬 보조 요법과 면역 요법 등의 치료를 시행, 임신이 유지되도록 관리했다. 그 결과 유산 후 4개월 만인 2017년 10월에 재임신에 성공, 2018년 7월 3일 제왕절개로 출산에 성공했다.

여의도성모병원 산부인과 이영 교수는 “시험관 시술 등 인공 수정에 실패한 경우 산모들이 겪는 육체적 정신적 피해가 커지는데, 건강한 아이를 분만했다”며 “나프로 임신법은 난임의 극복뿐만 아니라 산부인과적인 건강을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KieferPix/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