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 의료 기기 적극 육성…일자리 2000개 창출

정부가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한 융복합 의료 기기 산업을 적극 육성한다. 의료 기기의 빠른 시장 진입으로 5년간 일자리 2000여 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원주 의료 기기 테크노밸리에서 ‘바이오 헬스 발전 전략 민관 회의’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의료 기기 산업 정책 추진 방향 및 융복합 의료 기기 개발 지원과 수요 창출 전략을 마련했다.

먼저 정부는 의료 기기 전 주기를 지원하는 범부처 의료 기기 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의료 기기가 빠르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기존에 정부의 의료 기기 연구 개발이 단계별로 단절적으로 진행되면서 개발된 기술이 중간에 사장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함이다.

이에 따라 시장 친화형 글로벌 기업 육성, 4차 산업 혁명 및 미래 의료 환경 선도, 의료 공공 복지 구현 및 사회 문제 해결, 의료 기기 사업화 역량 강화 등 4가지 목적 사업을 중심으로 2020부터 10년간 3조 원가량을 투자한다.

4차 산업 기술이 접목된 의료 기기의 경우, 임상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아 신의료 기술 평가를 통과하기 어려운 현실을 반영해 신의료 기술 평가에서 탈락한 기기에 대해 임상 근거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또 융복합 의료 기기에 대한 임상, 인허가 등 시장 진출 관련 이슈를 먼저 검토 해결 후 개발하는 ‘선 이슈 검토 해결-후 개발 착수’ 방식으로 의료 기기 개발 시스템을 변경해 나갈 계획이다.

국산 의료 기기의 원활한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한 지원책도 공개됐다. 정부는 현재 운영 중인 중국, 동남아 지원센터와 더불어 인도네시아, 베트남 및 주변 동남아시아 진출의 전진 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신남방 정책과 연계해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내 의료 기기 산업 종합지원센터 내 의료 기기 글로벌지원센터를 설치해 해외 시장 정보 제공 국제 조달 시장 입찰, 해외 마케팅 지원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의료 기기 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 정비도 언급됐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의료 기기 산업 육성 전략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의료 기기 산업 육성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신의료 기술 평가 제도 개선 등 민간의 요구 사항을 수렴해 의료 기기의 빠른 시장 진출을 돕는 제도 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산업 지원과 규제 개혁을 통해 3년 내 3D 치과 진단 기기, 인공지능(AI) 재활 로봇 등 혁신 융복합 의료 기기가 시장에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관련 일자리도 2000여 개 창출을 목표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보건복지부]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