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신장암 병용 임상 국내 첫 환자 등록

신라젠이 4조5000억 원 규모의 신장암 치료제 시장 선점을 위한 국내 임상 연구를 개시한다.

신라젠은 펙사벡과 REGN2810(성분명 세미플리맙)을 병용하는 신장암 치료제 개발에 대한 1b상 국내 첫 환자가 등록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병용요법 국내 첫 환자는 부산대학교병원(PNUH)에서 등록됐다. 임상의는 하홍구 교수가 맡았다.

글로벌 임상시험으로 이전에 전이됐거나 절제 불가능한 신장암 환자 89명을 대상으로 미국, 한국, 호주 등에서 순차적으로 임상이 진행된다.

최근 면역 관문 억제제(ICI) 계열들은 20% 정도 반응성에 그치고 있는 단일 투여 한계로 인해 병용 요법에 글로벌 제약사 연구 역량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신장암은 다른 신장 질환과 혼동되는 경우가 많아 질환 발견 시기를 늦춰 말기 환자 생존율이 8%에 불과한 실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연간 27만 명이 진단되고 그 중에서 11만 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신장암 치료제 시장은 2014년부터 연평균 7.36% 성장을 거듭하고 있으며, 2020년 40억 달러(약4조5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신라젠 관계자는 “펙사벡은 면역 세포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면역원성이 낮은 암(MSI-L 등)을 면역계에 노출해주는 기능을 함으로써 T-세포들을 불러올 수 있다”며 “옵디보와 키트루다 등이 단독으로 작용할 수 없었던 암들에게도 병용 투여를 통해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