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2021년 개원 목표”

연세의료원이 중국 칭다오시 내 1000병상 규모 종합 병원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연세의료원은 지난 2일 “연세의료원과 신화진(新華錦) 그룹이 현지 시각 오전 11시 30분 중국 칭다오시 라오산구에서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식을 가졌다”고 알렸다. 이번 착공식으로 한국 종합 병원급 의료 기관의 첫 중국 진출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이 본격화된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연세의료원과 신화진 그룹이 합자 형태로 건립하는 종합 병원이다. 신화진 그룹은 물류, 금융 투자, 실버 사업 등으로 연간 164억 위안(약 2조9000억 원) 매출을 올리고 있는 산둥성의 대표 기업이다. 양 기관은 지난 2014년 8월 병원 건립에 관한 업무 협약과 2016년 3월 합작 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며 병원 건립을 구체화했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지상 20층, 지하 4층 1000병상 규모로 건립된다. 중국 칭다오시가 친환경 신도시 구역으로 조성한 국제 생태 건강 시티 내에 위치할 예정이다. 2021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약 30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연세의료원은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기존 세브란스병원의 우수한 진료 시스템과 환자 중심 병원 건물 설계를 기본으로 건축되며 중국 현지 특성에 맞는 질환별 전문 센터와 특수 클리닉이 강화되어 운영될 예정”이라고 했다. 연세의료원은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이 지역 주민 건강 증진 및 삶의 질 향상, 지역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한중 의료 협력의 새로운 장을 만들어간다는 사명감으로 세브란스의 첨단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을 한중 의학 연구의 중심축이자 의료 서비스 산업의 새로운 허브로 성장시켜 칭다오시 및 산둥성 지역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착공식에는 반기문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허동수 연세대학교 이사장, 장쩬화 신화진 그룹 회장, 류독평 신화진 그룹 총재 등 양 기관 관계자뿐 아니라 노영민 주중국 대한민국 대사, 이영찬 보건산업진흥원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등 한국 정부 관계자 다수가 참석했다.

[사진=칭다오세브란스 착공식]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