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배우는 아이, 언어능력 더 뛰어나 (연구)

어린이들이 피아노를 배우면 언어 능력을 키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진은 피아노 조기 교육은 소리를 듣고 처리하는 능력을 향상하는데, 이는 음악적인 역량뿐만 아니라 언어 능력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어린이들이 피아노 레슨을 받으면 소리의 높낮이와 음색을 구별하는 능력이 생기고 그 덕분에 일상 대화에서 쓰이는 단어들의 미묘한 차이를 더 잘 분별하게 된다.

연구는 중국어를 모국어로 쓰는 유치원생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4~5세 어린이 74명을 세 그룹으로 나눴다. 첫 번째 그룹은 일주일에 세 번, 45분짜리 피아노 레슨을 받았다. 두 번째 그룹은 같은 기간 읽기 교육을 받았고, 마지막 그룹은 아무런 교습을 받지 않았다.

반년이 흐른 뒤, 세 그룹은 지능지수, 기억력, 주의력 등 일반적인 인지 능력은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두드러진 차이는 언어, 특히 듣기 능력에서 나타났다. 피아노 레슨을 받은 어린이는 자음 하나가 다른 단어들을 구분하는 능력이 읽기 훈련을 한 아이들보다 탁월했다. 모음을 구별하는 능력은 피아노 그룹과 읽기 그룹이 아무 훈련도 하지 않은 그룹에 비교해 뛰어났다.

MIT 부속 맥거번 두뇌연구소의 신경과학자 존 가브리엘리 교수는 “예컨대 ’T’와 ‘D’처럼 소리가 비슷한 자음은 모음을 구별하기보다 훨씬 어렵다”며 “피아노 레슨이 언어 처리 능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피아노 교육이 중국어처럼 성조가 뚜렷한 언어를 배울 때 더 효과적이지만, 영어 같은 비성조 언어 사용자에게도 도움이 되는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실험은 피아노에 국한해서 진행됐으나, 다른 음악 교육으로 확장해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추측했다.

연구진은 이번 실험에 참여한 중국 유치원 관계자들이 연구 결과에 고무돼 실험이 끝난 뒤에도 아이들에게 피아노 레슨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Piano training enhances the neural processing of pitch and improves speech perception in Mandarin-speaking children)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Denys Kurbatov/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