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동기, 가족 갈등 고통 덜어줘 (연구)

동기 즉, 형제나 자매, 남매 사이의 관계가 좋으면 부모 사이의 갈등에 대처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로체스터 대학교 연구팀은 부모와 최소한 2명 이상의 자녀가 있는 236가구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자녀의 나이는 12~14세였고, 대부분의 가정이 백인 중산층이었다.

연구에 참여한 자녀들은 부모가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주제를 놓고 토론하는 것을 관찰했고 그때 느꼈던 고민을 연구팀에 보고했다. 그리고 1년 후에 다시 고민을 보고했다.

연구 결과, 동기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는 청소년들은 고민 반응이 낮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패트릭 데이비스 교수는 “대부분의 어린이들은 동기와 같이 자랄 뿐만 아니라 다른 누구보다도 상호 작용을 하면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며 “이번 연구는 동기 간에 좋은 관계를 유지하면 부모 간의 갈등에 노출된 청소년의 취약성이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하지만 연구팀은 “이번 연구의 가족 대부분이 백인과 중산층이었기 때문에 이 결과가 다른 인종이나 경제적 수준에는 적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네브래스카 대학교 링컨 캠퍼스 심리학과 교수 메레디스 마틴 박사는 “동기 사이의 관계 강화는 아이들의 심리적 조절을 직접적으로 발전시킬 뿐만 아니라 적대감 경험과 연관된 위험 요소와 부모 간의 해결되지 않는 갈등을 대처하는데 있어 새로운 접근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Children’s Vulnerability to Interparental Conflict: The Protective Role of Sibling Relationship Quality)는 ‘차일드 디벨로프먼트(Child Development)’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Cookie Studio/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