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케어, 유전체 분석 활용한 난임 진단 서비스 실시

유전체 분석 기업 테라젠이텍스가 자회사 지놈케어를 통해 난임 여성의 인공 수정 착상률을 높일 수 있는 난임 진단 서비스 2종을 국내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놈케어는 스페인 아이지노믹스에서 개발한 자궁 내막 미생물 유전자 분석 검사 EMMA와 독소 세균 확인 검사 ALICE를 내달부터 산부인과, 난임 클리닉 등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미 미국, 유럽, 일본에선 지난해부터 서비스 실시 중이다.

EMMA 검사는 자궁 내막 조직의 유전자 검사를 통해 상존하는 미생물군의 분포를 관찰, 락토바실러스 등 임신에 도움이 되는 유산균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또 ALICE 검사는 불임의 주요 원인인 자궁 내막염을 발병시키는 세균의 유무를 판별하는 것으로, 이 검사를 통해 체내 최적의 배아 착상 조건을 조성할 수 있다.

앞서 지놈케어는 지난 5월 최적의 착상일을 찾아내는 ERA(자궁 내막 수용성 분석) 검사 서비스를 론칭한 바 있다. 이들 3개 서비스 모두 한 번의 조직 검사로 동시 진행할 수 있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유전체 분석 기술을 활용한 난임 관련 진단 서비스가 저출산 문제 해소에 일조하고, 난임 부부에게도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gpointstudio/Shutterstock]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