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세계 2위 日 의약품 시장 공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계 2위 규모로 평가받고 있는 일본 의약품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바이오파마 엑스포(BioPharma Expo) 2018에 참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인 바이오파마 엑스포는 바이오 제약 관련 일본 최대 전시인 BIOtech Japan과 제약 연구 개발(R&D) 및 생산 기술 관련 전시인 Interphex JAPAN & in-PHARMA JAPAN이 함께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바이오 제약 전시다. 이번 전시회에는 1510개 기업과 약 5만6000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행사 첫 해인 2017년부터 단독 부스를 마련해 참가하고 있으며 올해는 작년보다 부스 규모를 더 늘리고 최첨단 IT 기기를 적극 활용해 고객들이 회사의 경쟁력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단일 국가로는 세계 2위 규모 바이오 의약품 시장인 일본은 정부 차원에서 연구 개발(R&D) 지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의 노력을 통해 신약 개발을 촉진하며 연구 개발에 초점을 맞춘 소규모 바이오테크 기업을 활발히 육성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미 일본 기업과 CDMO 사업 부분에서 활발하게 협력하고 있으나 최근 소규모 바이오테크 기업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 CDO 사업 부분에서 잠재 고객을 더욱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인증 기관 중 심사가 가장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 Pharmaceuticals and Medical Devices Agency)로부터 이미 2건의 제조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달 초 참석한 미국 BIO International, 이번 일본 BioPharma Expo에 이어 10월 초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제약 전시회인 CPhI에도 단독 부스를 마련하고 참가해 미국, 일본, 유럽 등 3대 글로벌 바이오 제약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일본, 중국, 대만 등 한국과 인접한 아시아 지역 바이오 제약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며 “지리적 이점과 글로벌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고객을 발굴해 한국이 아시아 바이오 의약품 생산 허브로 성장하는데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