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몬 치료로 ‘기억력 감퇴’ 막는다

호르몬 치료를 통해 폐경 후 여성의 경도인지장애를 심화를 막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윤병규·나덕렬 교수팀이 경도인지장애가 있는 폐경 여성을 위한 치료법을 제시했다. 젤 타입의 에스트로젠과 경구용 미분화 프로제스테론을 병용 투여하는 호르몬 치료다.

연구팀은 2008년 1월~2012년 10월 사이 경도인지장애를 보인 폐경 여성 37명을 대상으로 전향적 이중맹검(double blind) 무작위 대조군 연구를 진행했다. 참여자 본인도 어느 그룹에 속하는지 알 수 없었고, 연구자 역시 누가 어느 그룹에 속하는지 연구가 끝날 때까지 알 수 없었다.

참가자들의 평균 나이는 70.4세로, 인지기능 검사에서 기억성 다영역 경도인지장애를 진단받았다. 연구팀은 이들을 병용요법 치료 그룹(19명)과 위약 그룹(18명)으로 나눈 뒤, 치매 검사를 포함해 여러 인지기능 검사를 6개월마다 진행하며 총 2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호르몬요법으로 에스트라디올 젤(0.1%)을 0.5밀리그램에서 2밀리그램까지 점차 용량을 늘려가며 매일 바르게 했다. 연구 시작 3개월 후부터는 매일 경구용 미분화 프로제스테론 100밀리그램을 함께 복용토록 했다.

그 결과, 35명 중 17명이 인지장애가 심해져 치매로 진행됐다. 위약 그룹이 9명(52.9%). 치료 그룹 8명(44.4%)이 치매로 진행되어 위약 그룹에서 다소 높은 비율로 병세가 깊어졌다.

경도인지장애 평가는 한국형 몬트리올 인지평가(MoCA-K)를 활용했다. 위약 그룹은 시간이 지나면서 MoCA-K가 유의미하게 감소하여 병이 악화되었다. 그러나 치료 그룹은 변화가 없었으며, MoCA-K 변화양상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또한, 18개월 이후부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격차가 나타났다. 치료 그룹은 연구 시작 24개월 후 간이정신상태검사(K-MMSE)에서 3.26점(30점 만점), MoCA-K에서도 3.85점(30점 만점) 앞섰다. 기저 검사상에서는 두 그룹의 인지기능이 비슷하게 떨어졌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감소 폭에서 큰 차이를 보인 것이다.

윤병구 교수는 “폐경 여성의 삶을 위협하는 요인 중 하나가 바로 치매와 같은 인지장애”라며 “병의 진행을 막고 행복한 노후를 보내기 위해서 적극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Image Point Fr/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