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심경락’ 캡슐에서 납 기준치 184배 검출

협심증 치료제 일양약품의 심경락 캡슐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납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제품을 즉시 사용중지 및 회수 조치했다.

식약처는 심경락 캡슐에서 납이 검출됐다는 민원인 제보를 받고 조사한 결과, 해당 제품에서 납 기준인 5피피엠(ppm)보다 최대 184배 많은 920피피엠이 검출됐다고 25일 밝혔다. 납이 과다 검출된 제품은 일양약품이 경진제약사에 제조 의뢰한 것으로 제조번호 18001, 사용기한 2021년 2월 4일인 제품이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즉시 회수 조치했다. 그뿐만 아니라 시중에 유통 중인 모든 심경락 캡슐 제품에 대해서도 유통 및 판매를 금지하고, 검사 후 적합한 제품으로 확인된 물량만 유통시킬 예정이다.

또한 해당 의약품의 원료로 쓰인 미륭생약의 미륭수질과 미륭선퇴에 대해서도 회수 처분이 내려졌다. 특히 미륭수질과 미륭선퇴를 유통시킨 미륭생약의 경우, 제조 품질 관리 기준(GMP)에 부합하지 않은 장소에서 생산하고, 생산 기록 등 관련 서류를 허위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식약처는 해당 업체가 어떤 의약품을 제조, 수입하거나 유통, 판매할 수 없도록 명령했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복용한 소비자는 즉시 복용을 중단하고, 사용 중인 제품의 환불, 반품 등 절차에 대해 일양약품 상담실(080-021-1010)로 문의할 것을 요청했다. 더불어 해당 제품 복용 후 구토, 급성통증, 위통, 두통, 경련, 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일양약품, 경진제약사, 미륭생약 등에 대해 추가 조사 후 위법사항이 확인될 시 고발, 행정 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