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항혈소판제 유크리드 10년간 5000만 정 판매

유유제약이 자체 개발한 개량 신약 유크리드가 출시 10년 만에 누적 판매량 5000만 정을 돌파했다.

유크리드는 티클로피딘 250밀리그램과 은행엽엑스 80밀리그램을 하나의 제형으로 만든 항혈소판제로 2008년 9월 1일 첫 출시된 이래 지난 5월 말 현재 포장 단위(30정, 300정) 기준으로 66만1750개, 정 단위로 환산하면 5796만 6712정이 판매됐다. 유크리드 1정 크기는 10.6밀리미터이므로 지난 10년간 판매된 유크리드를 일렬로 늘어놓을 경우 614킬로미터에 달한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유크리드는 만성 동맥 폐색증, 허혈성 뇌혈관 장애, 관상 동맥 질환에 수반되는 궤양, 동통 및 냉감 등 허혈성 제증상 개선, 관상 동맥 내 스텐트 삽입 시술 후 아급성 혈전 예방에 효능 효과가 있다.

의사의 처방에 의해서만 구입할 수 있는 전문 의약품 유크리드는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등 주요 종합 병원, 대학 병원, 2차 병원에 랜딩(처방 코드 진입)되어 있으며, 전국 개인 병원에서도 처방되고 있다.

특히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에서 특허를 취득했고 2009년 대한민국신약개발상에서 기술상을 수상했다. 지난 5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지정한 총 315개 국가 필수 의약품 리스트에 유크리드가 추가돼 환자 접근성도 확대될 전망이다.

한편, 지난 4월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재활원이 뇌졸중 신규 환자를 대상으로 10년간 의료 이용 추이 등을 분석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뇌졸중 신규 환자의 10년간 총 의료비는 4618억 원, 장애 등록자는 1만4000여 명으로 나타났다. 뇌졸중 신규 환자 44.73%에 해당하는 2만2242명이 뇌졸중 발생 이후 10년간 사망했다.

[사진=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