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붉은 불개미 “아직 번식 능력 없다”

붉은 불개미 합동 조사로 최초 발견된 개체 수보다 많은 700여 마리 일개미가 발견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19일 평택항 야적장에서 발견된 붉은 불개미(Solenopsis invicta)를 두고 환경부, 농진청 등 관계 기관, 학계 전문가와 함께 합동 조사를 실시했다.

합동 조사 내용에 따르면, 최초 발견 지점 외에도 붉은 불개미가 추가로 발견됐다. 검역본부는 “최초 발견지로부터 시멘트 균열 부위를 따라 20미터 간격을 두고 추가 2개 지점에서 발견되었으며 전체적으로 3개 지점에서 애벌레를 포함 일개미 700여 마리가 발견됐다”고 했다.

검역본부는 유입 시기에 대해 “지난해 가을경 암수 개체가 섞여 무리로 비행하는 결혼 비행을 한 여왕개미가 컨테이너에 부착되어 유입한 것”으로 추정했다.

검역본부는 “수개미, 여왕개미, 유충 등 번식 가능한 불개미 개체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아직 초기 단계의 군체”라 판단했다. 일개미의 크기 면에서도 군체 형성 초기에 나타나는 작은 개미가 많이 발견됐다.

다만 검역본부는 “최초 발견지에서는 번식 가능 개체가 발견되지 않아 아직 확산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이나 추가 발견지 군체 결과를 봐야 보다 정확하게 판단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초 발견 지점은 전체를 굴취해 개체 규모 등을 조사했으나 아직 추가 발견지 2개 지점은 전체 규모를 파악하지 못한 것.

농림축산식품부는 발견 지점이 늘어남에 따라 현재 60개인 예찰 트랩을 200개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또, 19일부터 평택항에 임시 검역 인력을 12명 추가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검역본부는 향후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한 역학 조사를 실시해 유입 원인, 유입 시기, 발견지 3개 지점간 연계성 등을 규명할 예정이다. 검역본부는 “최근 기온이 상승해 붉은 붉개미의 번식, 활동 여건이 좋아지고 있으므로 외래병해충 발견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사진=MR.AUKID PHUMSIRICHAT/shutterstock]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