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태아 생생하게 보여주는 차세대 초음파 기기 출시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삼성)이 태아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차세대 초음파 영상 처리 엔진 크리스탈라이브(CrystalLive)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크리스탈라이브는 초음파 영상 처리 기술과 태아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3D 기술이 집약된 것으로, 초음파 영상에 음영 효과를 입혀 입체감 있게 보여주는 기술과 빛의 노출을 자연스럽게 표현해주는 기술 등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태아의 모습을 더욱 선명하고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삼성은 예비 산모가 아기에 대해 느끼는 친밀감을 높일 수 있고, 의료진 역시 선천성 심장병 같은 고위험 질환을 정확하게 검사해 초음파의 임상적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은 크리스탈라이브 엔진을 탑재한 산부인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WS80A를 오늘부터 한국과 유럽, 미국에서 판매한다. 그 외 지역에서는 인허가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전동수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는 “크리스탈라이브 엔진으로 검진의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였다”며 “높은 진료 수준이 요구되는 대형 병원 진입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삼성전자]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