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단 오르내릴 때 아픈 무릎, 원인은?

주부 서모씨(62)는 예전부터 간간히 무릎이 아팠으나 심하지 않고 나이가 들어 자연히 아픈 것이라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최근에도 무릎 주변이 붓고 통증이 나타났으나 움직일 수 없는 정도는 아니었기에 집안일도 멈추지 않았다.

그런데 주말 동네 뒷산을 산책하는데 무릎 통증이 심하고, 내리막길에서는 갑자기 무릎에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나면서 중심을 잃고 넘어졌다. 다행히 타박상 정도였지만 무릎 통증 때문에 병원을 찾았고, 반월상연골판 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반월상연골은 무릎 관절 사이에 있는 반달 모양의 연골을 말한다. 관절의 연골과 뼈를 보호하고 체중이 무릎에 가해지는 힘을 분산시키는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데, 이 부분이 외부 충격이나 노화 등의 이유로 파열되는 것을 반월상연골 파열이라고 한다.

갑작스런 운동이나 과격한 스포츠를 할 때 생기기 쉬운 부상이 주요 원인이나, 퇴행성으로 인한 파열도 빈번하기에 중장년 및 고령층의 주의가 요구된다. 강한 외부 충격을 받거나 달리다가 갑자기 멈추면서 무릎에 충격이 가는 경우, 급격한 회전 방향 전환 시 반월상연골 손상 위험이 크다.

반면 퇴행성으로 인한 반월상연골판 파열은 외상없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일상생활 중 무릎에 통증 및 붓기가 있거나 불편한 증상이 나타나게 되면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반월상연골이 파열되면 관절 쪽에 압박이 가해지기에 무릎이 붓고 통증을 동반한다. 걸을 때 무릎이 무기력해지고 특히 무릎을 제대로 펴거나 굽히기 힘들기 때문에 양반 다리를 하거나 계단 이용 시 불편함이 크게 느껴진다.

따라서 계단을 오르내리기 어렵거나 내리막길에서 무릎에 힘이 빠져 불안정 하다면 반월상연골판 파열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정도에 따라 무릎 뼈를 누르면서 좌우로 움직여보면 덜컹거리거나 두둑거리는 소리가 들리기도 한다.

동탄시티병원 박철 원장은 “파열의 원인은 다양하나 그중 퇴행성 파열은 쪼그려 앉거나 무릎을 자주 구부리는 생활 습관이 원인이 된다”며 “연골판에는 혈관이 없어서 한 번 손상 및 파열되면 자연 치유 되지 않기에 조기 치료로 증상 악화를 막고 평소에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파열이 의심되면 자기공명영상(MRI) 등으로 진단이 가능하고, 손상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나 주사, 체외 충격파와 같은 보존적 치료로 회복 될 수도 있다.

만약 파열이 심하고 연골이 광범위하게 손상 되었을 경우에는 손상된 관절 부위에 가느다란 내시경을 삽입해 치료하는 관절내시경수술법을 시행하기도 한다. 연골 손상을 진단 받았다면 무리한 운동은 자제하고 음주나 흡연도 피하는 것이 좋다.

치료 효과를 높이고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무릎에 무리가 덜 가는 생활 습관은 필수적이다. 양반다리 자세나 쪼그려 앉는 것은 피하고 자주 앉았다 일어났다 하는 동작도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사진=cunaplus/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