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고사이언스 세포 치료제 TPX-114, 임상 3상 계획 통과

세포 치료제 개발 기업 테고사이언스는 힘줄 자체 재생을 목적으로 한 세계 최초 자기 유래 세포 치료제 TPX-114의 임상 3상 계획이 분당서울대병원 생명윤리심의위원회(IRB, Institutional Review Board)를 통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테고사이언스는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세포 치료제 TPX-114의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위한 환자 모집을 본격 시작할 예정이다.

TPX-114 타깃 적응증인 회전근개파열 질환 시장은 매년 규모가 커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회전근개파열 질환 환자는 2010년 34만2000여 명에서 2016년 64만6000여 명으로 6년 만에 약 89% 증가했다.

회전근개파열 질환은 근골격계 질환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수술 외에는 힘줄 자체를 재생시키는 유효한 치료법이 없어 새로운 의약품 개발이 요구돼 왔다.

테고사이언스 관계자는 “분당서울대병원과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될 TPX-114의 임상 3상은 상용화를 위한 마지막 단계에 해당된다”며 “2~3년 내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TPX-114와 동일한 세포를 사용해 개발된 주름 개선 세포 치료제 로스미르도 계획대로 마케팅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테고사이언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