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유한양행, 희귀 질환 고셔병 신약 공동 개발

국내 제약 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대형 제약사 2곳이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전격 손을 잡았다.

GC녹십자와 유한양행은 지난 18일 희귀 질환 치료제를 포함한 공동 연구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바이오 의약품 간판 주자로 꼽히는 GC녹십자와 국내 합성 의약품 시장을 선도하는 유한양행이 공동으로 의약품 연구 개발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C녹십자와 유한양행이 개발할 치료제는 복약 편의성과 뇌 증상 효능을 향상시킨 차세대 경구용 고셔병 치료제다. 고셔병은 효소 결핍으로 생기는 희귀 유전성 질환으로 간과 비장 비대, 빈혈, 혈소판 감소 등을 일으킨다. 국내 환자 수는 70명, 전 세계 환자 수는 6500명에 불과하다. 이번 프로젝트의 협력 범위는 후보 물질 도출부터 비임상 단계까지로, 임상 개발과 적응증 확장 등은 추후 논의하기로 해 협력 범위가 커질 가능성도 보인다.

이번 결정은 일차적으로 희귀 질환 환자 치료 환경 개선이라는 공통적인 가치 추구에 있다는 것이 두 회사의 설명이다. 희귀 질환은 말 그대로 환자 수가 극소수이고 약은 개발하기 힘들어 제약사가 치료제 개발에 상대적으로 큰 관심을 갖지 않는 영역이다.

하지만 약값이 초고가인데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허가기관에서 개발을 독려하기 위한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미래 성장 동력의 한 축으로 인식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GC녹십자의 희귀 의약품 개발 성공 이력과 유한양행의 신물질 합성 기술력이 합쳐져 시너지 창출 가능성이 충분한 점도 이번 합의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특히 국내 제약 산업 측면에서는 두 회사의 협력이 제약사와 벤처 간 짝짓기가 주를 이루던 오픈 이노베이션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시장 상황을 봐도 극히 드물던 거대 다국적 제약사끼리의 공동 연구 개발 사례가 최근 들어 늘고 있는 점에 비춰볼 때 더 좋은 약 개발을 위해서는 협력 대상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두 기업이 각기 다른 연구 개발 특색을 지니고 있어 상호 보완 작용의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도 “유한양행과 GC녹십자의 이번 협력이 연구 개발 분야의 진일보는 물론 누구나 건강할 수 있는 사회를 지향하는 제약 본업의 뜻이 함께한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