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ICH 관리위원회 선출…K-바이오 위상 UP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관리위원회에 선출됐다. 따라서 국내 제약 바이오 산업의 전반적인 위상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고베에서 개최된 2018년 상반기 ICH 정기 총회에서 식약처가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관리위원회에 선출됐다.

ICH는 1990년에 설립돼 의약품 안전성, 유효성, 품질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정하는 의약품 규제 분야 국제 협의체다. 현재 한국을 비롯해 미국, 유럽위원회 등 9개 국가 의약품 규제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2016년 정회원으로 가입한 한국 식약처는 그동안 ICH 총회 등에서 투표권 행사만 가능했다. 하지만 이번 ICH 관리위원회 선출로 앞으로 의약품 안전 관리 가이드라인 주제 선정, ICH 중장기 계획 수립, 예산 기획 및 집행 등에도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ICH 관리위원회 선출을 통해 정부 기관 및 국내 제약 산업 국제 신인도가 높아져 우리나라 의약품의 해외 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약 업계도 의약품 수출 등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예상하며 식약처의 ICH 관리위원회에 선출된 것과 관련 환영 의사를 밝히고 있다.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는 논평을 통해 식약처가 ICH 관리위원회에 위원으로 진출하게 됨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KRPIA는 “식약처가 ICH 관리위원회에 선출돼 글로벌 규제 환경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기여하게 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이번 ICH 관리위원회 진출을 통해 식약처는 의약품 규제 당국으로서 국제적 위상이 다시 한 번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