펙사벡 라이벌 코오롱 면역 항암제, 국내 특허 취득

신라젠 펙사벡의 라이벌로 평가받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종양 살상 바이러스 치료제 KLS-3020이 폭스 바이러스 프로모터 특허를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KLS-3020은 종양 살상 바이러스 치료제로 정상 세포에는 손상을 입히지 않고 암세포만 특이적으로 살상하는 선택성 기전을 가졌다. 종양 살상 작용 기전은 최근 암 치료 기술 가운데 높은 주목을 받고 있는 항암 면역 치료 방법을 내포하고 있어 항암 치료제 가운데 진보된 기술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최근 항암제 기술 개발 흐름은 암세포의 빠른 증식을 타깃으로 증식을 억제하는 1세대 화학 항암제, 암세포 특이적인 단백질을 타겟으로 삼아 암의 진행을 억제하는 2세대 표적 항암제, 그리고 최근에는 항암 면역 반응을 회복시켜주는 3세대 면역 항암제로 거듭 발전하고 있다.

코오롱생명과학이 개발 중인 KLS-3020은 고형암을 적응증으로, 유전자 조작을 통해 암세포 선택성을 높인 개량된 바이러스 플랫폼에 치료 증대 목적 유전자를 삽입해 개발한 차세대 치료제이다.

KLS-3020 폭스 바이러스의 가장 큰 특징으로는 종양 내에서 바이러스 효율적 확산이 커져 종양의 살상력이 증가됐고, 암 성장과 관련된 여러 기전을 동시에 타깃할 수 있다. 또 환자 체내 세포성 면역 시스템을 더욱 강화시켜줄 수 있는 유전자들이 발현되는 특징이 있다.

신라젠 펙사벡도 폭스 바이러스 과에 속하는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이용해 개발 중이며 KLS-3020와 같은 기전의 면역 항암제다.

이번에 진행된 코오롱생명과학 KLS-3020 폭스 바이러스 프로모터 특허는 치료 유전자 발현을 강하게 유도할 수 있는 기술에 관한 것이다. 치료 유전자를 이용하는 유전자 치료제 효능을 높이기 위해서는 유전자 발현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한데, 이 특허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치료 효능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는 “종양 살상 바이러스 KLS-3020을 현재 개발 중이며, 전임상 단계로 향후 미국 승인을 준비 중에 있다”며 “암 살상능과 안전성이 우수한 바이러스 종에 여러 개 치료 유전자를 도입한 물질로, 다양한 암 동물 모델에서 암 치료 효능을 확인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우석 대표는 “KLS-3020은 직접적인 암세포 살상 및 항암 면역 반응 유도 등 다양한 기전을 통해 우수한 암 치료 효과를 나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