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 운동, 당뇨 환자 사망 위험 낮춘다

운동 능력이 좋고 운동을 많이 하는 당뇨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이 40~65%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조지워싱턴 대학병원 내분비내과 연구팀은 재향군인병원에 등록된 2690명의 남성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7년 동안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체질량지수(BMI)를 측정해 정상 체중 406명, 과체중 1088명, 비만 1196명으로 나눴다. 운동 능력 또는 운동량을 트레드밀(러닝머신)에서 걷는 시간이 길면 상급, 30분 정도면 중급, 시간이 짧으면 하급으로 구분했다.

연구 결과, 상급을 나타낸 환자일수록 사망 위험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 체중이든 과체중이든 운동 능력이 중급인 환자는 하급의 환자보다 사망 위험이 40% 감소했다.

비만인 경우, 운동 능력 중급 환자는 하급인 환자보다 사망 위험이 52% 감소했다. 특히 운동 능력에서 상급을 보인 환자의 사망 위험은 정상 체중과 과체중인 경우에서 각각 60%, 65%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는 적어도 중급 수준까지는 운동 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며 “체중을 줄이는 것이 당뇨병 환자가 오래 사는 훌륭한 방법이 될 수 있지만 이보다 운동량을 늘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Moderate Fitness Reduces Mortality Risk for Men With Type 2 Diabetes)는 미국내분비학회(Endocrine Society) 총회에서 발표됐다.

[사진=nd3000/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