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성장 억제 방법 발견…신약 개발 기대

국내 남성 암 발병률 1위인 위암의 항암 신약 개발 소식이 기대된다. 위암은 다른 암에 비해 발병 기전에 대해 거의 밝혀진 것이 없어 신약 개발이 더딘 가운데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박윤용 교수와 소화기내과 명승재 교수팀은 위암 조직과 정상 위 조직의 유전체 데이터를 비교 분석한 결과, 위암의 성장을 막는 핵 수용체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위암 조직과 정상 위 조직에서 유래된 500여 개의 유전체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세포 내 ‘ESRRG’라는 핵 수용체가 위암의 발생과 성장을 억제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ESRRG’는 위암 조직보다 정상 조직에서 약 15배 이상 증가해있었다.

‘ESRRG’는 과발현했을 때 암을 발생시키는 윈트신호(Wnt-Signaling) 관련 유전자 발현 또한 줄었다. 실제로 ‘ESRRG’를 활성화하는 약물을 위암 세포에 주입했을 때 암 발생과 관련된 유전자 발현이 유의미하게 줄어들었다. 쥐를 대상으로 ‘ESRRG’를 인위적으로 활성화하는 실험에서 또한 위암 세포의 성장이 유의적으로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박윤용 교수는 “위암 표적항암제나 면역항암제는 아직 그 효과가 불명확하다”며 “이번 연구로 위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인자를 발견하면서, 앞으로 효과적인 새로운 위암 치료 항암제를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사진=decade3d – anatomy online/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