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주가 조작 혐의 네이처셀 압수 수색

검찰이 주가 조작 혐의로 네이처셀을 전격 압수 수색했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기업 네이처셀 본사를 압수 수색했다.

검찰은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이 거짓 과장 정보를 이용해 주가를 조작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가 조작은 자본 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행위로 검찰은 이런 부분 등을 들여다 볼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이같은 사실을 한국거래소를 통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거래소는 네이처셀 주가가 2017년 11월부터 상승하다 2018년 3월 주가가 폭락한 것과 관련해서 이상 거래 정황 등을 포착, 검찰에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처셀은 줄기세포 치료제 조인트스템 임상 시험 결과 통증과 관절 기능 개선 효과가 2년 동안 지속됐음을 확인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 조건부 품목 허가 심사 통과를 자신했다. 이로 인해 네이처셀 주가는 2017년 10월 31일 6920원에서  2018년 1월 22일 약 8배가 넘게 상승한 3만2500원을 기록하고 나서 2018년 3월 16일 사상 최고가 6만2200원까지 상승했다.

하지만 식약처가 조건부 품목 허가를 불허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2018년 3월 19일 주가는 곤두박질쳤다. 이날 하루만 무려 1만8600원이 하락하며 4만3600원으로 장을 마쳤고 4일 뒤인 21일에는 3만600원까지 폭락한 바 있다.

네이처셀을 이끌고 있는 라정찬 회장은 과거에도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2013년 6월 특정 경제 범죄 가중 처벌법상 배임과 횡령, 자본시장법, 약사법 등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 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16년에는 기업 평가 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해 재판에 기소됐지만 무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번 주가 조작 혐의 논란은 더욱 거세게 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진=네이처셀 홈페이지]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