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바이오 CDMO’ 시장 진출

셀트리온이 바이오 신약 개발에 이어 신사업으로 바이오 의약품 위탁 개발 생산(CDMO)을 낙점, 미국서 공식 론칭했다.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대웅제약도 CDMO 시장 진출한 바 있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셀트리온은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바이오 업계 컨퍼런스 2018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 USA(2018 BIO International Convention USA)에서 오픈 이노베이션 일환으로 바이오 의약품을 위탁 개발 생산하는 CDMO(Contract Development Manufacturing Organization)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CDMO 사업은 일반적인 바이오 CDMO와 달리 신약 후보 물질을 보유한 연구 기관 및 바이오 벤처와 신약 개발 파트너링을 체결하고 양사 간 협력을 통해 성공적으로 바이오 신약을 상업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파트너링 업체는 신약 개발 전 과정에서 셀트리온의 축적된 바이오 의약품 개발 노하우를 지원 받을 수 있으며, 협의를 거쳐 셀트리온과 개발 비용을 분담하거나 셀트리온에 라이선스 아웃(License-out) 할 수 있다.

셀트리온은 자사 보유 역량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자가 면역 질환(류머티스 관절염, 염증성 장질환 등) 및 유방암, 림프종, 심혈관계 질환 분야의 신약 후보 물질을 먼저 검토하며 점차 적응증 영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와 후속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트룩시마의 상업화를 완료해 전문적인 개발 및 생산 능력과 임상 기획 및 운영, 글로벌 규제 기관 대응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의약품 글로벌 마케팅 유통을 담당하는 계열사 셀트리온헬스케어를 통해 글로벌 제약사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완료함으로써 전 세계 유통망도 구축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현재 2018 바이오 USA에서 CDMO 사업을 홍보하는 한편, 잠재적 파트너링 후보 업체들과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CDMO 파트너링을 포함한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장함으로써 글로벌 바이오 제약 회사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셀트리온]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