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좀약’ 안약으로 착각해…점안 전 확인 필요

최근 안구건조증 환자가 늘면서 안약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안약과 유사한 형태의 제품을 안약으로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5~2017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안약 오인 점안 사고는 총 133건이다.

오인 품목은 ‘무좀약’이 41.4%(55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순간접착제'(17.3%), ‘전자담배 니코틴 액'(14.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제품이 눈에 들어가면 눈이 충혈되거나 심한 경우 시력 저하 또는 이차 감염까지 유발될 수 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6.3%, 50대가 20.3%로 중장년층이 다수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주요 오인품목에는 차이가 있었다. 20~30대는 전자담배 니코틴 액이 가장 많았고, 40대 이상에서는 무좀약이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 해당 제품의 접촉빈도와 관련된 것으로 분석된다. 발생 시기는 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6~8월이 전체의 35.1%로 가장 많았다.

한국소비자원은 무좀약, 순간접착제, 전자담배 니코틴 액 등 주요 오인품목 10종의 용기를 살펴봤다. 용기 형태, 크기, 입구, 개봉방식, 내용물의 색상 등이 안약과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제품에 표시된 글자 크기가 대체로 작아 시력이 좋지 않은 고령자나 안과 수술 환자가 오인할 우려가 있었다.

순간접착제나 니코틴 액 등은 특히 위해성이 커, 사용 전 반드시 제품명을 확인해야 할 필요가 있다. 안약 등 의약품은 생활 화학제품과 분리 보관하는 것도 방법이다. 시력이 좋지 않은 고령자나 안과 수술 환자는 안약 사용 시 보호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안약 오인 사고 발생 시, 즉시 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씻어낸 후 해당 제품을 가지고 병원 방문해야 한다.

[사진=life-literacy/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