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주 1.4회 배달 음식 먹는다

한국인의 식생활 조사 결과, 한국인은 일주일에 4~5번 직접 요리하고, 1회 가량 배달 음식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통합 정보 분석 기업 닐슨코리아의 왓츠넥스트 그룹이 실시한 이 조사에 의하면 한국인은 평균 일주일에 7.71끼 집에서 식사를 먹고, 4.65회 요리하며 1.37회 배달 음식을 이용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70세 미만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4월 30일부터 5월 8일 사이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직접 요리는 남성이 일주일에 3.41회, 여성이 5.93회로, 여성의 요리 횟수가 많았다. 배달 음식을 먹는 횟수는 남성과 여성이 각각 1.46회와 1.27회로 비슷했다. 단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집밥을 먹거나 직접 요리하는 빈도가 높았다.

간편식으로 식사를 하는 횟수는 일주일에 2.1회였다. 1인 가구는 3.1회로, 다른 형태의 가구보다 간편식을 많이 먹었다.

1인 가구는 외식 횟수도 전체 평균 주 2.2회에 비해 높은 2.8배였고, 배달 음식을 먹는 횟수도 1.8배로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직접 요리를 하는 횟수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혼밥 경험에 대한 조사도 진행됐다. 한국인 10명 중 8명(80.1%)이 혼밥 경험이 있었으며, 특히 20대 남성이 90.2%로 높았다. 혼밥의 이유는 같이 먹을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기보다 ‘자발적 선택’에 의해 하는 경향을 보였다. 혼자 하는 식사를 선호한다는 것.

이번 조사는 1인 가구 증가와 혼밥 식당 증가 등 사회적인 변화와 사람들의 식생활이 맞물려 빠른 속도로 달라지고 있음을 드러냈다.

[사진=Zynatis/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