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비만이면 ‘비타민D 결핍’ 확률 높아 (연구)

날씬한 허리를 갖고 싶다면 햇볕을 쪼이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8 유럽 내분비학회 연례회의에 보고된 바에 따르면, 복부 지방 수치는 비타민 D 수치와 연동한다. 허리둘레가 굵을수록 비타민 D가 부족할 확률이 높다는 것.

비타민 D 결핍은 원래 뼈 건강을 해치는 주범으로 꼽혔다. 그러나 최근에는 급성 호흡기 감염, 자가 면역 질환,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 역시 높이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비타민 D 결핍은 비만에도 영향을 미치는데 어떤 부위, 어떤 유형의 지방과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네덜란드의 VU 대학과 레이던 대학교 연구진이 바로 거기에 주목했다. 45~65세 남녀의 체지방 총량과 복부를 비롯한 부위별 지방량, 그리고 비타민 D 수치와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여성의 경우, 체지방 총량과 복부 지방량이 모두 비타민 D 수치와 상관이 있지만, 복부 지방량이 더 밀접한 관계를 보였다. 남성의 경우에 복부 지방과 간 지방이 비타민 D 수치와 관련이 있었다. 양쪽 모두, 복부 지방 수치가 높을수록 비타민 D 수치는 낮았다.

라치다 라피크 박사는 “과체중이면서 허리둘레가 굵은 사람들은 비타민 D 결핍증으로 나아갈 위험이 크다”면서 “건강상의 위험들을 피하기 위해 비타민 D 수치를 검사해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사진=Happy Zoe/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