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신약 이어 면접도 AI 도입

최근 인공지능(AI) 신약 개발을 선언해 화제를 모은 JW중외제약이 이번에는 면접에 인공지능을 도입키로 했다.

JW중외제약(대표 전재광·신영섭)은 ‘2018년 상반기 정기 공채’에 인공지능(AI) 면접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AI 면접은 컴퓨터 화상 카메라와 마이크로 인식된 지원자 표정, 말투, 행동 등을 인공지능 프로그램이 분석해 조직과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선별하는데 도움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JW중외제약은 기존 오프라인 시험으로 진행하던 인적성 검사를 AI 면접으로 전면 대체했다. 1차 서류 전형에서 결격 사유가 없는 지원자는 개인 컴퓨터 등을 통해 AI 면접을 치르게 된다.

AI 면접은 가벼운 사전 조사부터 시작해 상황 면접, 인지 게임 순서로 진행된다. 초반에는 주로 지원자 성향을 파악하고, 이후 개인 맞춤형 면접을 통해 상황 대처 능력, 직무 역량 등을 평가한다.

JW중외제약은 향후 신입사원뿐만 아니라 경력자 채용에도 AI 시스템을 적용해 공정성과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채용 과정에서 주관적인 판단을 최대한 배제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AI 면접을 도입했다”며 “지원자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개인 컴퓨터를 활용해 자유롭게 인적성 검사를 치룰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