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로 우울-불안 치료하나?

가상현실(VR)이 정신 건강 치료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팀이 우울, 불안, 스트레스 경감을 위한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삼성전자, CJ 포디플렉스,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10일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18’ 행사에서 처음 공개됐다.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은 평온한 자연 속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어 긴장을 이완시키고 심리적으로 편안한 상태에 이르도록 돕는 데 중점을 뒀다. 단순히 자연의 느낌을 체험하는 것이 아닌 긴장 이완 훈련을 돕는다. VR을 보면서 스스로 우울과 불안을 이완하는 연습을 하는 것. 프로그램은 숲과 바다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약 10분간 체험한다. 모션 체어 연동방식의 4D 형태로 몰입감을 높였다.

기존 VR 관련 콘텐츠는 주로 게임에 활용됐다. 시뮬레이터, 격투, 레이싱 등 주로 긴장을 유발하거나 움직임을 유도했다.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은 이와 상반되게 모션체어에 앉은 채 긴장을 완화하는 역할을 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전홍진 교수팀은 “VR을 활용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어지럼증을 상당 부분 해소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 3년간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안과, 삼성전자 VR팀과 함께 어지럼증을 측정하고, 어지럼증을 최소화하는 임상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VR이 주는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장점을 극대화해 사용자의 우울, 불안,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완화할 수 있게 됐다는 것. 다만, 삼성서울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정신건강 치료 효과성은 아직 임상 연구가 진행 중이다.

전홍진 교수는 “가상현실은 우울을 예방하는 데 도움 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환자뿐만이 아니라 건강한 사람도 일시적 우울감과 스트레스를 푸는데 쓸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Stokkete/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