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1분기 매출 2450억…영업 이익 30% 증가

셀트리온이 1분기 매출 2450억 원, 영업 이익 1165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4.6%, 영업 이익은 30.3% 상승한 수치다. 셀트리온은 꾸준한 성장세를 지속하는 호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셀트리온은 실적 증가 이유로 램시마와 트룩시마의 매출 증가를 꼽았다. 자가 면역 질환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는 유럽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확대했고, 미국 시장에서도 판매 확대에 성공했다. 또 지난해 4월부터 유럽 판매에 돌입한 혈액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면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실제로 램시마와 트룩시마는 셀트리온 1분기 전체 매출에서 각각 52%, 23%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기타 CMO(의약품 위탁 생산) 매출이 25% 비중을 차지했다.

셀트리온은 “트룩시마가 램시마보다 빠른 속도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며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의 변화와 수율 개선을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매출 증가에 따른 규모의 경제 효과 등이 수익성 증대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셀트리온의 재무 안정성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현금성 자산은 2017년 말 5579억 원에서 2018년 1분기 말 6095억 원으로 증가했고, 순차입금은 830억 원에서 약 600억 원이 감소한 232억 원으로 현금성 자산은 증가했고 부채 비율은 감소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1분기 종합 독감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 임상 비용 및 트룩시마, 허쥬마 특허 소송 비용 증가 등으로 판매 관리비가 증가했다”며 “5월초 허쥬마 유럽 판매 시작으로 유럽 시장 공략 본격화, 트룩시마가 퍼스트 무버로 미국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