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푸드 많이 먹으면, 임신 기회 감소 (연구)

패스트푸드를 많이 먹으면 임신이 어렵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의 아델라이드 대학교 연구진이 5598명의 임부를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일주일에 네 번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여성은 건강한 식사를 하는 여성에 비해 아기를 갖는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연구진은 2004년 11월부터 2011년 2월에 걸쳐 호주, 뉴질랜드, 영국과 아일랜드 임부들의 식단을 조사했다. 산파들이 임신 14~16주차에 접어든 여성들을 방문해 임신 한 달 전에 무엇을 먹었는지 물었다. 과일과 생선, 녹색 채소를 얼마나 먹었는지, 햄버거, 피자, 치킨, 감자튀김은 또 얼마나 먹었는지가 주된 내용이었다.

분석 결과, 과일을 적게 먹고 패스트푸드를 많이 먹는 여성들은 임신하는데 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임신하는데 1년이 넘게 필요했던 경우는 전체의 8%였는데, 이 비율이 과일을 적게 섭취한 여성 집단에서는 12%, 일주일에 네 번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은 집단에서는 16%까지 올라갔다.

연구를 이끈 클레어 로버트 교수는 ‘건강한 식사가 임신의 기회를 높인다’면서 ‘과일은 많이 먹고, 정크 푸드는 줄이라’고 충고했다.

이번 논문은 ‘인간 생식(Human Reproduction)’ 저널에 게재되었다.

[사진= Fedorovacz/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