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인공지능 신약 개발 나선다

JW중외제약이 신테카바이오와 인공지능(AI) 신약 개발에 나선다.

JW중외제약(대표 전재광·신영섭)은 신테카바이오(대표 정종선)와 유전체 빅 데이터 기반 AI 플랫폼 활용 공동 연구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JW중외제약은 신테카바이오의 개인 유전체 맵 플랫폼(PMAP) 약물 반응성 예측 기술을 활용해서 신약 후보 물질 바이오마커를 발굴하는 등 연구 개발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신경계 질환 치료를 위한 재생 의학 분야와 개발 판매 중인 의약품 적응증 확장 연구에도 신테카바이오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다. 체내 영양 공급, 면역 증진 관련 종합 영양 수액제, 신개념 진단 시약 개발 등 정밀 의료 영역까지도 협업 범위를 넓혀나갈 예정이다.

JW중외제약 전재광 대표는 “신약 개발 성공률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시장 경쟁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융복합 연구 전략이 매우 중요하다”며 “신테카바이오와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테카바이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소 기업이다. 유전체 빅 데이터와 인실리코 기술을 접목해 유전자 바이오마커 발굴,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개발했다. 최근 네이버 클라우드와 협업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 클라우드 기반 유전체 빅 데이터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