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근경색 환자 생존율 높이는 시술은?

심인성 쇼크를 동반한 ST분절상승심근경색(STEMI) 환자의 발병 원인 혈관뿐만 아니라 협착이 있는 나머지 혈관도 함께 치료하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한주용·이주명 교수팀은 2011년 1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한국심근경색증등록연구(KAMIR-NIH)에 등록된 환자를 분석한 결과, 비원인 혈관의 치료가 생존율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등록 환자 1만 3104명 중 ST분절상승심근경색과 심인성 쇼크가 동시에 발생해 스텐트 시술(PCI)을 받은 환자 659명을 추렸다. 이들 중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384명(58.3%)으로 절반이 넘었고, 남성이 490명(74.4%)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치료 이력을 토대로 스텐트 시술로 원인 혈관만 치료를 받은 3999명과 나머지 혈관도 함께 치료를 받은 260명의 예후를 살폈다. 심근경색 환자 치료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주요 지표인 시술 이후 사망률, 심근경색 재발 및 재시술률을 비교 평가했다.

연구 결과, 심근경색의 원인 혈관과 비원인 혈관의 유의한 협착까지 동시에 치료받은 환자들의 예후가 원인 혈관만 치료받은 환자에 비해 눈에 띄게 향상됐다.

모든 원인에 따른 사망 위험은 다혈관 시술 군이 21.3%, 단일혈관 시술 군이 31.7%로 나타났다. 재시술률 역시 다혈관 시술 군이 6.7%로 단일혈관 시술 군(8.2%)보다 낮았다. 나이, 성별, 심장기능 평가 등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을 보정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다혈관 스텐트 시술 군의 예후가 단일혈관 스텐트 시술 군보다 좋았다.

연구팀은 “심인성 쇼크 환자 대부분이 다혈관 환자”라며 “심근 경색 및 심인성 쇼크 상황에서 심근경색의 원인 혈관뿐만 아니라 비원인 혈관의 협착을 성공적으로 시술하는 것이 중증 환자의 생존율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근거”라고 평가했다.

[사진=CLIPAREA l Custom media/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